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택시 기본요금 3,300원으로 인상
 
황인석 기사입력  2019/03/13 [09:25]

 

청주시가 오는 2300시부터 택시 기본요금을 2,800원에서 500원 오른 3,300원으로 거리요금은 137m100원으로 인상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3215일 인상된 이래 6년만의 인상이다. 충청북도에서 택시운임 기준 및 요율 조정 용역을 작년 10월 완료하고, 올 초 도정 조정위원회 등 여러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현재보다 13.2% 인상된 요금을 확정했다.

 

이에 2300시부터 택시요금을 중형택시를 기준으로 동지역인 경우 기본운임 2km까지 3,300, 거리운임은 137m100원으로 인상되고, 시간운임은 34초당 100원으로 현행 유지된다.

읍면지역은 1.12km까지 3,300, 거리운임은 현행 복합할증률 35%를 그대로 적용해 137m135원으로 인상되며, 시간운임은 34초당 135원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택시요금 인상에 대비해 택시요금미터기 변경 수리가 가능한 업체 3곳을 지정해 4,143대의 미터기 수리와 주행검사를 오는 23일부터 45일까지 마칠 예정이다.

45일 이전까지는 미터기 요금과별도의 인상요금 환산표에 따라 요금을 정산하여야 하므로 시민의 불편이 있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요금인상으로 인한 시민 혼란을 최소화 하기 위해 택시요금미터기가 빠른 시일 내 변경토록 지도 할 계획이다라며 변경 시까지는 인상요금 환산표를 택시 안에 비치하는 등 시민불편을 최소화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택시요금 인상으로 시민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법규위반에 대한 행정처분을 확대 강화하는 등 요금인상에 대한 효과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3 [09:25]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