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군, 멈춰있던 원도심 심장 다시 뛴다!
 
황인석 기사입력  2019/05/15 [08:33]

 

충남 홍성군이 굵직한 지역 숙원 현안들을 잇달아 해결하며 원도심 공동화 현상 해소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밝혔다. 각종 도시 개발 사업이 순항 궤도에 오르며 군의오랜 문제였던 원도심 공동화 해결에 본격적인 단초가 마련됐다는 것이다.

 

▲     © 편집부

 

우선 2008년에 주거환경 개선주거환경개선 사업지구로 지정되었으나 경제 침체 등으로 지지부진했던 오관지구 내 공동주택 건설 사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

 

지난 7LH 한국토지주택공사는 홍성오관지구의 민간사업자 공모를 공고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자 선정에 착수했다. 민간사업자 공모는 약 3개월간 진행되고, 이후 지자체 인허가 및 설계를 걸쳐 빠르면 올 하반기 말이나 20213월 본격적인 보상절차가 이루어지질 계획이다. 군은 보상이 완료되면 2022년 착공식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관지구 내 공동 주택은 공공분양 형태로 360세대(면적 15,010), 20층 규모의 아파트로 건설될 예정이다.

 

홍성 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인근 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내 공동주택의 경우 이미 사업계획이 최종 승인돼 첫 삽을 뜨기를 기다리고 있다. 건설규모는 지하 1~지상 20층 아파트 6개동 514세대로 4년 임대 후 분양방식의 민간건설임대주택이며, 전용면적별로는 59337세대, 64120세대, 7457세대로 구성될 계획이다.

 

그 밖에 군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오관리 359번지 일원에 홍성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과 오관리 528번지 일원 다온지구 새뜰마을 조성사업을 정상 추진하며 구도심의 정주여건을 확실히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도시재생사업으로 오관리 415번지 일원에 꿈을 찾는 남문동마을조성사업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의 경우 주민들이 직접 도시재생센터를 주축으로 참여해마을주민이 원하는 활력 있는 마을로 재탄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군은 행·재정적 지원을 전담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각종 사업호재로 원도심 개발 열풍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며 원도심의 확실한 성장을 이끌어 낼만한 각종 발전전략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5 [08:33]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