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분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범덕 청주시장,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수해피해현장 방문
 
황인석 기사입력  2019/07/09 [08:16]

 

한범덕 청주시장은 9일 서청주교·석남천 수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추진실태를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되고 장마전선이 북상해 이번 주에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다는 기상청의 보도에 따라 집중호우에 선제적 대응으로 수해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청주교·석남천 재가설 공사는 2017년 집중호우 피해에 따른 수해복구사업으로 지난해 10월 착공해 20212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현장에서는 현재 하상폐기물 정리를 통한 통수단면 확보, 토사사면 유출방지를 위한 세굴방지시설 설치, 유사시 신속한 상황전파를 위한 비상 연락체계 구축 등 여름철 우기에 대비해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한 시장은 공사 추진현황, 수해 예방시설 점검, 수방자재 및 장비 보유현황, 폭염 대비 근로자 쉼터 등을 꼼꼼히 점검한 후 이제 본격적인 장마 기간으로 공사 추진 시 집중호우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시민 불편이 없도록 공사를 추진하라라고 지시했다.

 

시 관계자는 “7월 중순까지 기존 교량을 철거한 후 교량의 교대 기초 작업을 실시할 예정으로 본격적인 하상 공사는 장마철이 지난 후 공사를 추진 할 것이다라며 최대한 이른 시일에 공사를 준공해 수해 예방과 시민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9 [08:16]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