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x정상훈 이상엽x류아벨, 다시 만난 네 사람 '긴장'
 
신종철기자 기사입력  2019/08/22 [12:30]

▲     © 신종철기자

[현대경제=신종철 선임기자]'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정상훈 부부와 이상엽 류아벨 부부가 다시 만난다.

 

8월 17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토리네트웍스/이하 ‘오세연’) 14회가 손지은(박하선 분), 윤정우(이상엽 분)의 가슴 아픈 이별을 그리며 눈물을 선사했다. 세상을 등지고 도피를 떠났던 두 사람은 미행까지 해서 찾아온 노민영(류아벨 분), 진창국(정상훈 분)에 의해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가게 됐다.

 

손지은 진창국 부부와 윤정우 노민영 부부의 악연과 인연을 넘나드는 연결고리는 오래 이어졌다. 손지은과 노민영은 고등학교를 함께 다닌 동창이며, 우연히 한 동네에 살게 되며 다시 연락하게 됐다. 이에 동네 두 부부는 공원에서 우연히 만나 담소를 나누고 함께 사진을 찍어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인연이다.

 

손지은 윤정우가 서로의 배우자는 모르는 만남을 시작하면서부터 이들의 사이는 악연이 됐다. 감정 교류가 없는 진창국과의 부부생활에 외로웠던 손지은과 결혼과 동시에 기러기 부부 생활을 해 쓸쓸했던 윤정우는 서로의 옆에 있어주길 원했다. 그러나 단순히 끌리는 감정만으로는 쉽게 다가갈 수 없었다. 세상의 시선, 사회적 지위, 현 가족과의 관계 등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았다.

 

이 모든 관계가 밝혀진 뒤 진창국에게는 윤정우가, 노민영에게는 손지은이 가장 보기 불편한 관계가 됐다. 이런 가운데 8월 21일 '오세연' 측이 공개한 사진에는 두 부부가 한 프레임에 담겨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자리에 모여있지만 사진엔 긴장감이 가득하다.

 

사진 속 손지은 진창국 부부와 윤정우 노민영 부부는 열린 문을 통해 동시에 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두 부부 사이만큼이나 서로 배우자와의 거리도 멀어 보인다. 죄인처럼 뒤 따라 나온 손지은 윤정우와 달리 진창국 노민영은 당당히 앞서 걷는다. 또한 두 사람의 손에는 의문의 서류봉투가 들려 있어 이 상황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각자의 배우자에 의해 눈물의 이별을 했던 손지은과 윤정우. 뿐만 아니라 노민영은 윤정우의 아이를 임신했다고까지 말한 상황이다. 이 폭풍 같은 사건을 겪고 모두 크나큰 상처만 입었다. 다신 서로를 보고 싶지 않을 두 부부가 한자리에서 만나야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저 서류봉투 안에는 어떤 문서가 들어 있을까. 이 만남은 앞으로 이들의 사랑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 모든 것이 밝혀질 '오세연' 15회가 기다려진다.

 

한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5회는 오는 8월 23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2 [12:30]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