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시, 태풍 ‘링링’ 피해, 추석 前 복구에 총력
 
김진수 기사입력  2019/09/09 [08:38]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     © 편집부

 

평택시는 7일 오후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서 벗어남에 따라 본격적으로 피해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태풍 링링과 관련해 평택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접수된 피해상황은 주택 지붕파손 가로수 전도(쓰러짐) 비닐하우스 14동 파손 등 시설피해 270여건으로, 평택시는 7일부터 공무원 200여명 등 인력 900명과 장비 46대를 투입해 긴급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접수된 피해상황 외에도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 관련부서와 읍면동별 자체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쓰러진 가로수 파손 교통표지판 도로주변 잔여물 수거 등 자체 복구가 가능한 부분은 신속하게 수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무엇보다도 태풍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없어서 다행이라며 피해상황을 철저히 조사해 다가오는 추석 전에 복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08:38]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