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언주’ 삭발식... 웃을 일 적은 ‘국민들’ 크게 웃게 만들다
 
신종철기자 기사입력  2019/09/11 [13:50]




▲      이언주 의원 삭발식



[현대경제=신종철 선임기자]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의 삭발을 하면서 국민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 의원의 제법 엄숙한 퍼포먼스는 국민들을 크게 웃게 만들면서 조롱거리로 전락한 것.


실제 한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개그맨들도 좀 먹고 살자 너무 웃기는 건 반칙”이라고 말하면서 빵터지게 만들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백날 머리털 깎음  뭐하냐”면서 “본인 양심에 난 털을 깎아야지”라며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한 누리꾼은 트위터 글을 통해 “삭발식에도 정도가 있다”면서 “많이 밀어본 운동권은 우선 주변머리부터 시작하여 투블럭으로 삭발을 전개한다. 가운데로 고속도로를 내는걸 보니 팔자에도 없는 헛짓 하느라 고생이다. 딱 하나 남는다면 큰 웃음 뿐”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처럼 이언주 의원의 삭발에 SNS반응은 매우 차가운 상황이다.


또 그의 이 같은 돌출 행동을 내년 총선과 연관시켜 해석하는 글은 큰 설득력을 얻었다.


한 트위터리안은 “자한당아! 언년이 받아주고 영도에 공천 줘라..이마이 열심히 하는데..모린척 하마 그기 인간이가”라는 트윗을 날렸다.


앞서 이언주 의원은 10일 오전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이 의원은 삭발식에 앞서 “저는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음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보란 듯이 그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였다”면서 “대한민국의 법질서를 지키는 자리에 그를 임명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이것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것 아니면 이렇게 할 수 없다”면서 “▲문통은 조국 장관 임명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 ▲이번 사태 책임 물어 청와대 인사 민정라인 교체 ▲더 이상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삭발식을 마친 후 가진 백브리핑을 통해서는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국민 분노, 가슴속 응어리를 우리가 표시하고 국민들에게 조그마한 마음이라도 우리가 함께 힘을 합해서 극복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까 절박한 마음에서 비록 별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삭발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1 [13:50]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