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검찰의 도 넘은 행위, 양심적 검사들이 촛불 들어야”
 
신종철기자 기사입력  2019/09/11 [13:48]

▲      신종철기자


[현대경제=신종철 선임기자]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서울 은평을)이 양심적 검사들에게 촛불을 들라고 촉구했다. 강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한복판에 뛰어든 일부 정치검찰의 금도를 넘은 행태가 반인권적, 반헌법적 작태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의 메시지는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정국에서 검찰이 보인 정치적 행위를 꼬집은 것. 특히 후보자 부인에 대해 피의자조사마저 생략한 채 이뤄진 기소에 대해 “기소권 남용을 넘어 악용함으로써, 검찰이 마음만 먹으면 국민 누구나 방어권 한번 보장받지 못한 채 기소되는 전례를 만들었다”고 우려했다.
 
또한, 검찰의 고질적 피의사실 유출 문제를 언급하며 “우리는 이미 노무현 대통령과 노회찬 의원을 잃은 뼈아픈 경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국회의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상황에서도 검찰이 후보자 주변수사를 벌인 데 대해 “대통령의 인사권을 부정하고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를 무력화”시킨 것이자 “헌법과 삼권분립 원칙을 허문 것”이라는 지적도 내놓았다.
 
특히 기대를 모았던 ‘윤석열 검찰’이 출범 두 달도 안 돼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면서, “더는 소수의 정치검찰에 검찰개혁을 맡길 수 없고, 양심적 검사들이 국민적 여망을 받들어 촛불을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검찰은 장관후보자 가족에 대한 유례없는 수사와 기소에 대해 “국민적 관심사”를 들어 불가피함을 설명하고, “성역 없는 수사”를 강조한 바 있다. 강 의원은 이에 대해 “장관후보자 가족을 겨눈 성역 없는 칼날은 자신들에게도 예외 없이 엄정히 겨눠줘야 한다”며 “검찰개혁을 피하는 용도가 아니라면 검찰 스스로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1 [13:48]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