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평화당-소상공인연합회, ‘백년가게 지키기’ 결의대회 개최
 
신종철기자 기사입력  2019/09/11 [13:47]



▲      정동영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백년가게수호 국민운동본부


[현대경제=신종철 선임기자]수십 년간 쌓은 노하우를 인정해 지난해 중기부가 백년가게로 선정한 직후 임대인으로부터 임대차계약 해지 통보받은 가게 지키기 및 소상공인 결의대회가 개최됐다.


민주평화당과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주최해 9일 오후 을지로 OB베어 골목 인근에서 정동영 대표와 최고위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것.


이날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백년가게 지키기 결의문’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에 상가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 등을 주장했다.


즉 이들은 먼저 “서민들의 애환과 함께 40년을 지켜온 을지로 노가리 골목의 원조인 OB베어가 일방적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들이 쫓겨나지 않고 맘편히 장사하고픈 열망을 모아 결의한다면서 “700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협하는 일방적 임대차 계약해지를 막기 위해 백년가게특별법을 올해 안에 제정하여 소상공인들의 삶의 터전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백년가게특별법에 ‘임차인의 쫓겨나지 않을 권리’ 명문화, ‘임차인의 귀책사유가 없는 한 임대인이 계약을 해지할 수 없도록 하여 임차인의 권리가 임대인의 권리와 동등하게 보장’ 되도록 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백년가게 제도적 문화적 기반을 위한 다양한 제도화 노력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1 [13:47]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