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태풍‘링링’주요 도로변 잔해 신속 처리
 
강석철 기사입력  2019/09/11 [12:41]

▲     © 강석철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 97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관내도로 정비 마무리 작업에 한창이다.

 

13호 태풍 링링의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관내 주요 도로에는 부러진 나뭇가지, 낙엽, 어지럽게 널린 쓰레기가 곳곳에 쌓여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방해하고 도로 배수 기능을 저해하고 있어 시는 태풍 잔해를 신속히 처리 중이다.

 

도로과는 공무원, 도로보수원 총30명과 도로보수장비 5대를 투입해 낙엽 및 태풍 잔해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시는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12일 전까지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이번 태풍으로 발생한 도로변 낙엽과 쓰레기를 정리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1로드킬 예방 캠페인 및 청소를 진행하는 등 예방적 도로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추석 명절 고향을 방문하는 귀향객과 시민을 위해 태풍 피해복구 도로작업에 최선을 다해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1 [12:41]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