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분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승소재, 세계적인 글로벌 화학사 다우와 신소재 기술개발 협약 체결
 
이훈 기사입력  2019/10/01 [10:00]

 

국내 CMB, TPE 컴파운드 분야 1위 화학소재 기업 화승소재(대표 허성룡)가 지난달 26일 다우연구개발센터 팩 스튜디오(Pack Studios-중국 상해)에서 세계적인 글로벌 화학기업 다우(대표 짐 피털링, Jim Fitterling)와 기술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신소재인 열가소성 탄성체의 트렌드 변화 속에서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소재 기술 혁신을 이루는 것을 목표로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화승소재의 허성룡 대표이사, 다우의 캔드라 밤방(Candra Bambang) 아시아태평양 지역 패키징 및 특수 플라스틱 사업부 총괄 임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     © 편집부

 

화승소재와 다우는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저비중 소재 및 고탄성 고무 소재에 대한 고객 니즈를 충족, 원자재 시장을 선도함으로써 다양한 글로벌 일반 산업 분야에서 협업을 통한 동반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화승소재는 CMB, TPE 등 기존 사업분야를 비롯해 신소재 개발로 새로운 시장 개척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다우의 폴리머 구조설계 및 세계적인 수준의 다양한 분석기법, 여기에 화승소재의 포뮬레이션 설계와 제조공법 최적화 등을 더하여 신소재 등 5개 아이템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우는 세계 시장에서 바스프(BASF)와 선두를 다투는 미국의 글로벌 화학기업이다. 19년 현재 전 세계 31개국에서 113개의 제조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임직원은 약 3 7천 명에 달한다. 또한 에틸렌, 프로필렌, 실리콘 소재를 주력으로, 고객들에게 폭넓고 차별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소재과학이자 화학기업으로 나아가고 있다.

 

또한 화승소재는 CMB, TPE, 실리콘 등 3,000여 종의 컴파운드를 개발하여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최고의 상품과 기술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재산업을 넘어 방위산업 및 해양사업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고기능 친환경 신소재 개발과 함께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엔지니어링 솔루션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며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가고 있다.

 

화승소재 관계자는 “세계적인 글로벌 화학기업 다우와 공동 기술개발을 진행해 소재 혁신의 초석을 다지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개발되는 열가소성 탄성체 신소재를 비롯, 친환경 소재 개발을 통해 글로벌 소재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화승소재는 TPE 소재의 연구 개발을 통해 자동차, 건축, 의료기기, 전자/전기 등 전방위의 산업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1 [10:00]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