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병훈,최근 4년간 뒤바뀐 교통사고 가해자·피해자 108건
 
남재희 기사입력  2019/10/01 [10:19]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2015~2018)간 총4,811건의 교통사고 조사 이의신청이 접수됐고 그중 204건이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바뀌거나 사고내용이 잘못 조사된 것으로 밝혀졌다.

 

▲     © 편집부


이의신청으로 인해 조사 결과가 달라진 204건 중 피해자가 가해자로 뒤바뀐 경우도 전국적으로 총 108건으로 집계되었는데 2015년 이후 매년 증가하며 지난해에는 2015년도의 2배에 달했다.(’15 21’16 22’17 27‘18 39)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33, 대구 20, 서울과 충북 각각 8, 대전과 제주는 단 한건도 없었다.

 

교통사고조사 이의신청은 교통사고규칙 제22조의2에 근거하여 경찰서(고속도로순찰대)에서 처리한 교통사고 조사결과에 대하여 지방경찰청에 재조사를 신청하는 제도임(접수 및 처리 : 지방청 이의조사팀)

 

소 의원은 경찰의 교통사고 조사결과가 해마다 평균 50건이 넘게 번복되고 있다. 특히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는 것은 국민의 신뢰를 상실하는 심각한 인권침해에 해당된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1 [10:19]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