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과 스페인, 4차산업혁명 선도해 나갈 수 있는 잠재력 커”
 
신종철기자 기사입력  2019/10/25 [12:49]

▲     © 신종철 국회출입기자


[현대경제=신종철 선임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4일 “한국과 스페인은 ICT와 모바일 분야서 우수한 기술과 인프라 갖추고 있어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해나갈 수 있는 잠재력 아주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접견실에서 펠리페 6세(King Felipe VI) 스페인 국왕을 만나 “내년이 양국 수교 70주년 되는 뜻 깊은 해인데 다양한 기념행사가 개최돼 양국관계가 더욱 심화되기를 바란다. 금년 양국교역 규모가 50억불 돌파했고 기업 간 투자 확대 등 양쪽 경제협력 심화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이번 방한이 스페인 국왕으로서 23년 만의 방문이라고 들었다”면서 “1박 2일의 짧은 일정이지만 어제 정상회담에 이어 국빈만찬, 오늘 비즈니스 클럽 포럼 경제인 대상 오찬과 서울시장과의 면담 등 여러 일정에 의미가 있는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스페인은 우리 국민이 가장 가고 싶은 나라 1위이며, 나도 개인적으로 세 번이나 간 적이 있는데 갈 때마다 새삼스럽게 아름답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유라시아 대륙의 가장 왼쪽 끝에 스페인이 있고, 가장 오른쪽 끝에 대한민국이 있다”면서 “유라시아 대륙의 양쪽 끝에 있는 두 국가의 교류가 유라시아 전체의 번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 우리측에서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진복 한-스페인의원친선협회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전홍조 주스페인대사 등이 함께했고, 스페인측에서는 요셉 보렐 폰테예스(Josep Borrell Fontelles) 외무부 장관, 마리아 레예스 마로또 이예라(María Reyes Maroto Illera)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하이메 알폰신 알폰소(Jaime Alfonsín Alfonso) 왕실 비서실장, 이그나시오 모로 비야시안(Ignacio Morro Villacian) 주한스페인대사 등이 참석했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5 [12:49]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