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경찰, 10일간 선별적 음주단속 일제 실시
음주측정 거부자 포함 13명 적발
 
강석철 기사입력  2020/03/31 [22:54]


▲     © 강석철

충남지방경찰청은 봄철 특별 교통관리 일환으로 음주운전 가능성이 높은 장소를 선정해서 선별적(지그재그형) 음주단속을 실시해서 13명을 단속하였다고 밝혔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최근 기온상승으로 음주운전 차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지난 3.20~29 까지 10일간 각 경찰서에서 22회에 걸쳐 지그재그식 음주단속을 하였으며, 13명을 적발하였고, 이 중 정지수치에 해당하는 운전자가 7명으로 가장 많았고, 취소수치는 3, 단속수치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훈방을 한 운전자가 2명이고, 심지어 음주측정을 거부한 운전자도 1명 적발하였다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지난 23() 야간에 부여에서 선별적 음주단속을 하고 있던 중 한 운전자가 ‘S’자 형태로 설치한 라바콘 지역에 이르러 멈칫거리고 심지어 주행하지 못하고 옆길에 차를 세워 음주운전 의심차량으로 판단해서 운전자에게 측정을 요구했는데, 이를 3차례 거부하여 음주측정 거부자로 적발을 하였는데, 알고보니 이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전력이 있는 운전자였다고 밝혔다


충남지방경찰청 경찰관계자는 봄철 음주운전 가능성이 높고,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전년 동기간 대비 23%나 증가를 해서, 시간과 장소를 구분하지 않고 충남전역에서 선별적 음주단속을 계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음주운전은 코로나 19보다 더 위험하다고 강조하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31 [22:54]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