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시, 오성면 신리마을 ‘신개념 문화예술 관광지’로 만든다.
 
남기원 기사입력  2020/06/10 [08:52]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2020년 유휴공간 문화재생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농업 유휴공간이 새롭게 예술공간으로 거듭나는 차세대 문화예술 활성화 사업이다.

 

평택시가 도내 31개 시군의 경쟁에서 당당히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주민과 함께 탄탄히 준비해 온 노력의 결과다. 시는 평택 대표 농업마을인 신리를 한류문화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마을주민과 함께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상품화하는 작업을 해 왔다. 마을 해설사를 양성해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고 마을 내 한류상품 제조업체들과 관광상품을 개발해 실용성과 내실을 다졌다.

 

사업 선정지인 신리는 경기도의 지평선이라 불릴 정도로 평야가 넓다. 서해안을 가까이 두 하천이 만나고 있어 농업이 번성하고 더불어 농악이 발달했다. 평택시는 이런 점을 적극 활용, 이곳에서 생산되는 최고 품질의 쌀과, 민속놀이 등의 문화자원을 마을의 문화예술 관광사업으로 적극 개발했다. 특히 신리마을은 인근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미군기지가 있어 미군 체험객 유치가 쉽고, 평택항을 통해 유입되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도 많아 한류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적합한 곳이다.

 

시는 미군과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 농업마을의 살아있는 문화를 직접 체험하게 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신한류문화의 시작점으로 만들 계획이며, 이를 통해 신개념 문화예술 관광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역의 농업자원을 활용해 주민과 함께 상생하는 모범적인 마을 경제 활성화 방안”이라며 “진정한 한류문화관광지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10 [08:52]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