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600명 모집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취약계층, 실직자 등에 공공일자리 제공
 
강석철 기사입력  2020/06/25 [00:50]

▲     © 강석철

천안시가 오는 25일부터 73일까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위기를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한 103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해 총 60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응해 취약계층 등에게 공공일자리 제공을 통한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진행된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40억 원 등 총 사업비 44억 원을 확보했다.


모집 대상은 공고일 현재 만 18세 이상이면서 근로능력이 있는 천안시민 중 기준중위소득 65% 이하, 재산액 합계가 2억 원 이하인 저소득층 또는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이면서 재산액 합계가 4억 이하인 실직자, 폐업자, 무급휴직자 및 그 배우자 등이다.


39세 이하만 참여 가능한 청년 대상 사업에 한해 일자리경제과로 선착순 방문 신청할 수 있으며, 그 외 일반 사업은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선착순 참여자는 7월 초부터, 일반 사업 참여자는 7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세부 사업별로 5개월 이내 천안시 산하 기관 등에서 근무하게 된다.


 다만, 타 직접일자리사업 중복참여자, 1세대 2인 이상 참여자, 공무원의 배우자 및 자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취업제한 중인 자, 신청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자, 지병건강쇠약 등으로 근로가 불가하다고 판단되는 자, 이전 직접일자리사업 참여 중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자 등은 참여가 제한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과 근무조건 등은 천안시청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상돈 시장은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작은 희망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조속한 시민생활 안정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25 [00:50]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