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쌍용100인회, 홀로 사는 노인의 주거 환경 개선
복지사각지대 발굴로 노인들에게 쾌적한 주거환경 제공
 
강석철 기사입력  2020/06/29 [23:44]

▲     © 강석철

쌍용100인회(회장 이병희)는 지난 27일 오전 열악한 주거환경에 거주하는 홀로 사는 노인을 위한 주거환경개선 서비스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날 쌍용100인회 회원과 자녀 40여명은 홀로 사는 노인 가정을 방문해 곰팡이로 얼룩진 장판과 벽지를 교체하고, 열악한 화장실 및 주방을 개선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했다.


이병희 쌍용100인 회장은 열악한 주거환경에 처해있던 어르신이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에게 관심을 갖고 이웃 사랑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장상문 일봉동장은 쌍용100인회에서 주거환경을 개선해줌으로써 독거어르신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29 [23:44]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