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각 나라별 대사관 홈피에 '다케시마'와 '일본해' 배너홍보
 
김진수 기사입력  2020/09/07 [09:28]

 

독도와 동해를 전 세계에 꾸준히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의 각 나라별 대사관 홈페이지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표현)와 일본해를 배너로 홍보중이라고 7일 밝혔다.

 

서 교수팀은 해외에 거주중인 네티즌들의 제보로 인지한 후, 먼저 G20에 속한 18개국(독일 의장국, 일본은 제외)의 일본 대사관 홈페이지를 상세히 조사했다.

▲     © 편집부



그 결과 일본 대사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독도와 일본해를 배너로 홍보중인 나라는 러시아, 영국, 독일, 프랑스, 중국, 인도, 브라질, 호주 14 국으로 드러났다. 

 

또한 독도 배너만 있는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2개 국이고 일본해 배너만 있는 나라는 미국이며, 독도 및 일본해 배너가 모두 없는 나라는 캐나다가 유일했다.

 

이번 결과에 대해 서 교수는 "배너를 클릭하면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로 연결되어 10여개 외국어로 된 독도에 관한 억지주장들을 세계 네티즌들이 믿을까봐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외무성 뿐만이 아니라 내각관방에서 제작한 독도 왜곡 영상, 시마네현에서 제작한 SNS 독도강치 왜곡 광고 등 최근 일본에서는 온라인을 통한 독도왜곡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의 독도왜곡 홍보에 대응만 하는 기존의 방식을 넘어, 이제는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전방위적인 독도 홍보가 필요할 때다"며 "실효적 지배를 하고 있는 우리만의 문화컨텐츠를 결합하여 꾸준히 독도를 홍보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9/07 [09:28]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