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전담 수어통역사 채용…4천여 농인 불편함 해소
다양한 수어통역을 포함한 영상통화 민원 수어 상담 서비스까지 제공
 
강석철 기사입력  2020/09/15 [22:29]

▲     © 강석철

천안시는 대한민국 농인의 공용어인 한국수어를 언어로 인정하고, 청각·언어장애인 등 농인의 의사소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전담 수어통역사를 채용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제1언어로 수어를 사용하는 농인은 시청 민원 서비스를 이용할 때 가족, 지인, 또는 수어통역센터의 수어통역사와 대동하여야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이와 같은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천안시는 노인장애인과 장애인복지팀에 수어통역사를 배치하고 다양한 수어통역을 제공하기로 했다.


앞으로 수어통역사는 시정 주요뉴스 및 홍보영상물 제작, 유튜브 채널 관리시 수어통역 언론취재 및 브리핑시 수어통역 각종 주요 행사 내용 현장 통역 시청사 내방 농인 대상 상시 통역 서비스 제공 농인 상담 및 장애인 복지 업무 추진 등을 수행한다.


또 휴대폰을 활용한 영상통화가 가능 채널을 설치해 영상통화 민원 수어 상담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영상통화 민원 수어 상담 서비스는 천안시청 수어통역 전화번호(010-6521-5365)를 통한 영상통화, 또는 카카오톡 친구추가’(ID: a65215365)를 통한 페이스톡으로 받을 수 있다.


현재 천안에는 4,000여명(2020년 상반기 기준)의 청각·언어장애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박상돈 시장은 더욱 많은 농인들이 편리하게 시청 민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수어통역사를 채용하게 됐다, “앞으로도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공정한 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9/15 [22:29]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