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선정
강훈식 의원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충남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해야”
 
강석철 기사입력  2020/09/24 [23:32]

바이오 헬스 산업의 신성장 분야로 각광받고 있는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의 상용화를 위한 기반시설의 충남 아산 유치에 청신호가 켜졌다.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24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제품 기술개발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를 통과해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충청남도, 아산시, 순천향대학교가 함께 주관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3,464억원 규모다.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2022년부터 2028년까지 7년에 거쳐 진행된다.


아산시 배방읍에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센터가 건립될 예정이며, 충남도는 이 사업에서 부가가치 4,376억원이 창출되고 50개 기업이 새로 창업되고 3000여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훈식 국회의원은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이 자동차와 디스플레이를 잇는 아산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이 사업을 선거 공약으로 내걸고 아산 유치를 추진해왔다.


특히 최근 천안아산KTX역세권에 천안아산 강소특구가 지정된 이후 강 의원은 강소특구라는 조개껍질(Shell)이 갖추어진 만큼 진주(Pearl)가 될 미래 먹거리,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과기부의 예비타당성 대상 선정 기술성 평가에서 탈락했지만, 강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직접 설명하고, 주관 부처인 산업부, 충남도와 협력해 국회 토론회를 개최해 공론화에 나서는 등 전방위로 노력해왔다.


강훈식 의원은 아산의 미래먹거리 산업 육성의 첫 발을 뗀 것이라며 예비타당성 조사를 잘 통과하고 실제 사업 시행까지 무사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9/24 [23:32]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