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확산에 산후조리원 언택트 서비스로 ‘신생아 영상 공유 서비스’ 인기
 
편집부 기사입력  2020/11/10 [09:45]

 

"코로나19 때문에 졸지에 가족과 2주간 이별하게 됐습니다. 혼자 떨어지게 되어 외롭지만 태어난 아기와 제 건강을 위해서 버텨야죠."

 

서울시 동대문구에 사는 B(35.)씨는 최근 둘째 아이를 출산하고 집 근처 한 산후조리원에 입소한 뒤 10일째 남편과 부모를 만나지 못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일상화됨에 따라 산후조리원이 산모 가족의 면회·출입을 전면 금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B씨가 있는 산후조리원은 대신 가족들이 실시간 온라인 영상으로 아기를 볼 수 있게 아기 침대마다 천장에 카메라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가족 최대 5명까지 정해진 시간에 산후조리원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영상을 시청하는 방식이다.

 

이렇듯,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이나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으로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가 고객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드라마 산후조리원을 통해서도 소개된 신생아 영상공유 서비스는 국내 산후조리원의 50% 정도가 이 서비스를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     © 편집부

 

국내 최대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이경재)는 언택트 서비스인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의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가량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최근 한 달 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8%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서비스는 매월 15,000명이상의 신규 고객이 유입되고 있으며, 전국 산후조리원의 약 50% 이상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며 언텍트 시대에 대중화 서비스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아이앤나 이경재 대표는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아이앤나의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앱은 아기를 보고싶어도 보지 못하는 가족들의 이용과 문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산후조리원에서의 안정적 실시간 영상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실시간 영상 송출을 위한 기술력과 시스템 운영 노하우가 중요하다고 밝히며다양한 환경의 산후조리원과 실제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더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0 [09:45]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