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관람 분야 6개 공공기관, 취약계층 아동에 놀이꾸러미 전달
독립기념관 등 6개 기관, ‘아동학대 예방의 날 (11월 19일)’맞아 지역아동센터에 문화혁신 놀이꾸러미 3000명 나눔
 
강석철 기사입력  2020/11/18 [20:23]

▲     © 강석철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 등 문화·관람 분야 6개 공공기관은 1119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아동권리보장원(원장 윤혜미)문화혁신 놀이꾸러미’3,000(300세트)분을 전달했다.


이번문화 나눔에 참여한 기관은 독립기념관을 비롯해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한국수목원관리원(이사장 김용하) 등 문화관람분야의 6개 공공기관이다.


이번 문화 나눔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과 놀이의 사각지대를 해소함으로써 취약계층 아동의 정서적 지원 및 불안감 해소를 위해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문화혁신 놀이꾸러미는 독립기념관독립군 음악상자9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3D 동물입체퍼즐 만들기7국립생태원에코리움 활동지7국립해양생물자원관해양생물 페이퍼토이3한국수목원관리원은어린이 놀이 학습지6아시아문화원 <어린이체험관 집콕! 방콕!’ 놀이 챌린지> 체험북 키트 5종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기관 사업에 특화된 교구재를 활용하여 초등 저학년부터 초등 고학년까지 다양한 연령의 아동이 즐길 수 있도록 제공한다.


6개 기관이 준비한 문화혁신 놀이꾸러미는 아동권리보장원의 나눔플러스 I-ON 플랫폼을 통해 300곳의 전국 지역아동센터로 제공될 예정이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문화적 소외감 및 정서적 불안감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이 역사·환경·문화 등을 즐겁게 접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독립기념관 이준식 관장은 공공기관 네트워크 협업을 기반으로 코로나19 대응 및 극복에 적극 지원하고,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정서 지원 및 독립운동의 가치를 더욱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6개 기관은 2018년 협업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 및 선도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8 [20:23]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