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거리노숙인 대상 코로나19 현장검사 완료
천안역 무료급식소 이용 대상자 코로나19 61명 검사, 전원 음성 판명
 
강석철 기사입력  2021/02/22 [11:56]

▲     © 강석철

천안시는 거리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오전 천안역 근처 특수임무유공자회(회장 장윤창) 무료급식소에서 코로나19 현장 방문 검사를 실시해 검사를 받은 총 61명 전원이 음성으로 판명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복지정책과와 구청 주민복지과, 서북구보건소 감염병대응센터, 천안희망쉼터(소장 오영균)가 합동으로 타 지역 거리노숙인 코로나 집단 발생에 따른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131차 검사에 이어 두 번째로 추진했다.


코로나19 검사는 휴대폰 미소지자가 많은 노숙인의 특성을 반영해 신속항원검사 방식으로 이뤄져 검사결과를 현장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특수임무유공자회 회원들과 노숙인 시설 입소 이력이 있는 자원봉사자들은 노숙인들이 원활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으며, 천안중앙교회 (담임목사 신문수)와 천안희망쉼터는 코로나19 검사를 마친 거리 노숙인과 취약계층에게 도시락과 마스크를 제공해 훈훈함을 더했다.


김영옥 복지정책과장은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홍보하고, 마스크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2 [11:56]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