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분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프루팅글로벌리서치, 소비자물가 10년 만에 최대 상승, 인플레이션 우려 심화
 
최창호 기사입력  2021/05/24 [10:47]
▲ 근원소비자물가지수 및 임대료 지표  


금융 종합 서비스 플랫폼 프루팅(대표:이선철)의 글로벌 리서치에서 미 노동 통계청 자료를 조사한 결과 작년대비 1년동안 미국의 소비자 물가지수(CPI)는 4.2%나 상승했다이는 2008년도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물가상승률 이다.

프루팅  글로벌리서치에서 미 노동 통계청이 4월 발표한 자료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3월 대비 0.8%로 상승했고, 소비자 물가에서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ore CPI)는 0.9% 상승하며 1995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 소비자물가지수 내 에너지와 식품 분야는 가격의 변동성이 심하여,  통화정책 측면에서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가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추세를 반영함에 따라 통화정책 수립시 근원 소비자물가를 선호한다.

또한 현재 상승률에 95년과 현재 물가지수 구성을 살펴보면 그 차이는 더 커진다. 95년 물가지수엔 집값이 포함되었지만, 현재는 임대료(월세)만 포함되고 있다. 이는 주택 인플레이션 상승분은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제외되는 것을 의미한다.

※ 지난 1년동안 임대료 상승은 2%, 집값 상승률은 18%인 것을 감안할 때 95년 기준으로 소비자물가를 계산한다면 실제 소비자물가지수의 상승폭은 훨씬 더 커진다.

현재 미 통화 정책 입안자들은 양적 완화를 통해 시장에 필요한 만큼 자금을 공급하며 금리를 적절한 수준으로 낮추는 수용적 통화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의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일 것이니 걱정할 필요가 없고, 연준은 이를 충분히 통제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소비자물가지수외에도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실업률 등 연준이 주장하는 ‘일시적 인플레이션’을 반박하는 경제지표들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 바이든 행정부의 실업급여는 시간당 평균 15달러 수준으로, 미국 맥도날드 현장 노동자의 평균 임금이 시간당 12달러임을 감안할때 많은 사람들은 실업 상태로 있는 것이 더 많은 돈을 받을 수 있는 상태이다. 이는 많은 임금을 지불할 수 없는 중소, 영세한 사업장에 심각한 인력 부족을 가져왔고, 인력이 필요한 사업장은 고육지책으로 임금상승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프루팅 이선철 대표는 “현재 소비자물가상승률은 무시할 수 없는 수치가 아니며, 일시적 인플레이션으로 간과하기엔 어려운 상황이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큰 변동성에 대한 현 상황 투자에 대해 각별히 주의할 필요 있다.” 라고 말했다.

한편, 프루팅 글로벌리서치는 정기적으로 국제금융동향에 대한 분석을 내놓을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24 [10:47]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