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시 돌아온 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매년 겨울 전 세계에 울려 퍼지는 크리스마스 전령사, 26일과 27일 천안 공연
 
강석철 기사입력  2021/11/23 [09:56]

▲     © 강석철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이성규)은 매년 겨울 전 세계에 울려 퍼지는 크리스마스 전령사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을 오는 26일과 27일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1986년 초연 이후 한국발레단 사상 최다 공연에 빛나는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장식하는 대표 작품으로,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됐으나 올해는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에 맞춰 가족단위 문화공연으로 천안시민을 다시 찾는다.


화려한 볼거리와 수준 높은 무용수들의 춤은 송년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며, 줄거리를 설명하는 마임과 고난도의 기술이 배합된 춤이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호두까기인형은 크리스마스이브에 호두까기 인형을 선물 받은 주인공 소녀 클라라가 꿈속에서 왕자로 변한 호두까기 인형과 떠나는 환상적인 모험을 그린다.


1막 마지막 장면 눈송이왈츠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인정받은 아름다운 군무를 감상할 수 있는 명장면으로 손꼽힌다. 2막에서는 남녀 무용수들의 아름다운 앙상블이 돋보이는 로즈왈츠와 차이코프스키 음악에 맞춘 주인공 클라라와 호두까기 왕자의 화려한 2인무를 볼 수 있다.


공연 시간은 26일 오후 730, 27일 오후 3시이며, 120(인터미션 20) 동안 진행된다. 입장권은 R7만 원, S5만 원, A3만 원, B2만 원이다.


예매를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천안예술의전당 누리집(www.cnac.or.kr)에서 확인하거나 전화(1566-0155)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3 [09:56]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