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분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달롤컴퍼니, 글루텐프리 베이커리 제조공장 GFFP 시설 인증
국내 최초 미국 인증 받은 글루텐프리 제조시설
 
최창호 기사입력  2022/07/14 [17:21]
▲ 달롤컴퍼니_글루텐프리 베이커리 제조시설 전경


국내에 최초로 미국 셀리악 협회(National Celiac Association)에서 운영하는 글루텐프리 인증 제도인 GFFP(Gluten Free Food Program) 심사를 통과한 제조시설이 생겼다.

㈜달롤컴퍼니(대표 박기범)는 밀가루 없이 국내산 쌀가루를 활용해 베이커리를 제조하는 글루텐프리 전문 베이커리로 제조시설 및 제품에 GFFP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제조시설로써 인증 받은 것은 국내에서 최초다.

GFFP는 미국 셀리악 협회에서 승인한 북미지역 최초의 글루텐프리 인증 제도로, 국내에서는 국제지속가능인증원(IGSC)에서 파트너십을 체결해 인증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GFFP 인증은 알러지와 관련된 인증인 만큼 제조, 생산 과정에 글루텐 성분을 사용하지 않음은 물론, 글루텐에 의한 교차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엄격히 관리한 생산시설인지 등을 까다롭고 철저하게 심사한다.

GFFP 시설 인증은 GFFP와 국제지속가능인증원(IGSC)이 1년간 공동 개발한 신규 인증제도로, 그동안 글루텐 프리 인증은 제품이나 식당에 대한 인증제도만 존재했다. 특히, GFFP의 표준 인증은 Gluten 함량 기준을 5ppm 미만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이는 국내 식약처를 포함한 세계 다른 인증기관들의 기준인 10~20ppm보다 더욱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이번 GFFP 시설 인증을 진행한 IGSC 정기웅 팀장은 “현재 국내에는 글루텐프리라 칭하는 식품은 많지만 그 중 실제 인증을 받은 제품은 소수이며, 특히 단일 시설로 글루텐프리 제조시설 인정을 받은 기업은 현재 달롤컴퍼니가 유일하다“며 “밀가루를 사용하지 않고 만든 제품이라 해도 제조시설에 밀가루가 반입되거나 교차오염이 발생되었다면 글루텐프리라 할 수 없다. 달롤컴퍼니는 원재료 반입부터 시설까지 전 공정에서 글루텐 유입을 철저히 방지하고 관리해 인증을 획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달롤컴퍼니 박기범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글루텐프리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과 동시에 쌀을활용한 한국 식품이 주목받고 있는 추세로, 이번 GFFP 인증을 통해 글로벌 공신력을 공고히 함으로써 글루텐프리 식품 시장의 리더로써의 초석을 다졌다 볼 수 있다”며 “달롤컴퍼니는 앞으로도 지속해서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맛있는 글루텐프리 베이커리를 섭취할 수 있도록 고품질 국내산 원재료 활용 및 철저한 글루텐프리 시설 관리 기준을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달롤컴퍼니의 글루텐프리 베이커리 전문 생산시설을 경기도 김포시에 준공하고  김포지역 농가와 계약 재배한 쌀가루를 활용해 글루텐프리 베이커리 제품을 통해  국산 쌀 가공제품 시장의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7/14 [17:21]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