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시, 道합동 폐기물 발생·처리업체 점검 11개소 적발
 
황인석 기사입력  2022/08/02 [09:43]

평택시(시장 정장선)20223월부터 7월까지 경기도(자원순환과, 광역환경관리사업소)와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폐기물 관련법 위반행위 사업장 11개소에서 13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대면점검 최소화로 사업장 점검이 느슨한 시기를 틈타 불법행위와 주변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폐기물 발생·처리업체 53개소를 선정해 경기도와 합동으로 실시했다.

 

합동점검을 통해 적발한 업체의 주요 위반내용을 보면 허가받은 보관시설 외 폐기물을 보관거나 폐기물을 처리방법에 따라 분리하지 않고 혼합하여 보관하다 적발됐다. 시는 위반 사업장에 대하여 행정처분 및 고발, 과태료 부과 등 처분을 내렸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 자원순환에 역행하고 주변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폐기물 불법 보관·처리 행위로 인한 주민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하여 앞으로도 관계기관와 함께 지속적 점검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8/02 [09:43]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