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베트남 롱안성과의 우호 교류 ‘재시동
김태흠 지사, 롱안성장 접견…인적·기술적 교류 재개 논의
 
강석철 기사입력  2022/08/04 [14:24]


▲     © 강석철

    

충남도와 베트남 롱안성이 제8회 환황해포럼 현장에서 17년간 이어온 우호 협력 관계를 다시 한번 다지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김태흠 지사는 4일 보령머드테마파크 내 환황해포럼 환담장에서 응우옌 반 웃(Nguyen Van Ut) 베트남 롱안성장(인민위원장)을 만나 양 지방정부 간 교류 확대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2005년 도와 우호 협력 관계를 수립한 베트남 롱안성은 호치민 남서쪽에 있는 평야 지대로, 면적은 4495이고 인구는 2019년 기준 1688000명에 달한다.


전체 토지의 71%가 농지로, 주요 산업은 농업에 기반한 식품생산·가공업이다.


그간 도와 롱안성은 지역 특산물 가공 및 상품화 기술, 금산엑스포·보령머드축제 등 지역축제 활성화 기술 등을 교류해 왔으며, 그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2020년 지역외교 우수사례를 수상한 바 있다.


이날 환담장에서 김 지사는 양 지방정부가 그동안 이뤄낸 성공적인 교류·협력 사례를 토대로 교류 확대를 위한 공감대를 나눴으며, “코로나19로 중단된 도와 롱안성 간 인적·기술적 교류가 다시 활성화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 지사는 구체적으로 봉사활동, 케이팝(K-POP) 등 청소년 문화 교류 재개 공무원 초청 연수 프로그램 재개 동아시아지방정부회합* 연계 방문 등을 제안했다.


동아시아지방정부회합: 동아시아 공통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지방정부 회의체로 7개국 75개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김 지사는 하노이에 설치한 도의 해외 통상사무소를 소개하며 지난해 롱안성이 슈퍼경제구역 및 2050 투자유치 비전 발표 등을 선포하고 적극적인 산업화를 추진하고 있어 국내 기업의 관심이 높은 만큼 해외 통상사무소를 수출입 전초기지로 활용해 도와 롱안성 간 경제분야 협업의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롱안성 대표단은 간담회 이후 환황해포럼에 참석해 해양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지방정부 간 협력 방향을 살폈다.


홍만표 도 국제통상과장은 환황해권에 속하지 않은 롱안성 대표단이 환황해포럼에 직접 참석한 것은 도와의 두터운 우정과 앞으로의 관심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도와 롱안성의 호혜적인 관계를 앞으로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8/04 [14:24]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