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흠 지사, “독립운동가 예우 및 지원 최선
5일 광복절 앞두고 이일남 생존 애국지사 위문…감사의 뜻 전해
 
강석철 기사입력  2022/08/05 [23:09]

▲     © 강석철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5일 금산 출신 애국지사로 대전에 거주 중인 이일남(97) 옹의 자택을 방문해 감사의 뜻과 함께 위문품을 전달했다.


77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가진 이번 위문은 이종규 금산부군수, 최훈기 광복회충남지부장과 함께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일남 애국지사는 1925년 금산에서 태어나 1942년 전주 사범학교 재학 시절 일본인 교장의 민족차별 교육에 분개해 우리회를 조직, 항일운동을 펼쳤다.


1945년에는 독립운동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금산사방관리소 인부로 취업 중 발각돼 투옥됐다 광복 이후 출소했다.


이 애국지사는 1986년 대통령 표창에 이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도와 시군 간부 공무원들은 광복절 전후 도내 독립유공자 415명을 찾아 위문품을 전달하고 감사의 뜻을 전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이일남 애국지사님을 만나 뵌 것은 저에게 크나큰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독립운동가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8/05 [23:09]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